전람회

첫 공개 다나카 잇손의 회화
-아마미를 사랑한 고고한 화가-

2018년4월6일(금)~2018년9월24일(월, 공휴일)

다나카 잇손(1908~1977) 탄생 110주년을 기념하여 저희 미술관이 소장한 잇손의 작품 5점을 처음으로 공개하는 전시회를 개최합니다. 잇손은 생전에는 무명에 가까웠으나 미술 프로그램에서 다루어진 것을 계기로 최근 재평가가 두드러지는 화가입니다. 50세에 아마미오시마 섬으로 이주하여 세상을 떠나기까지 20년 동안, 지금껏 일본화의 소재가 되지 않았던 아열대 생물을 그려내어 독자적인 그림의 경지를 열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 아마미 시대에 제작된 희귀 작품 중 「백화와 호반새」「3종류의 열대어」 외에 최고의 걸작으로 여겨지는 「아당의 해변」(개인 소장, 전시 기간 8/24~9/24)를 특별 전시합니다. 또한 사생적인 기법으로 농밀한 화조화를 그려내어 시대를 초월해 잇손과 통하는 이토 자쿠추, 도쿄미술학교 동급생이었던 히가시야마 가이이의 작품과 잇손이 공부한 중국화·문인화·린파의 작품, 근대의 화조화, 도자기와 옻칠 공예도 함께 소개합니다. 아마미를 사랑한 고고한 화가 잇손의 세계를, 풍부한 관련 작품과 함께 둘러보는 전시회입니다.

다나카 잇손‘3종류의 열대어’ 쇼와48년(1973)©2018 Hiroshi Niiyama<
다나카 잇손‘3종류의 열대어’
쇼와48년(1973)
©2018 Hiroshi Niiyama
다나카 잇손‘수국’ ©2018 Hiroshi Niiyama
다나카 잇손‘수국’
©2018 Hiroshi Niiyama
다나카 잇손 ‘꽃창포’ ©2018 Hiroshi Niiyama
다나카 잇손 ‘꽃창포’
©2018 Hiroshi Niiyama
히가시야마 카이이‘아침 성당’ 쇼와46년(1971)
히가시야마 카이이‘아침 성당’
쇼와46년(1971)
이토 자쿠추 ‘화훼웅계도’ 에도시대전기, 18세기중엽
이토 자쿠추 ‘화훼웅계도’
에도시대전기, 18세기중엽
오 창석 ‘모란도’ 중화민국9년(1920)
오 창석 ‘모란도’
중화민국9년(1920)

PAGE TOP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