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고 깨끗한 산과 강을 둘러싸고 20여 개의 온천마을이 모여있는 국제적인 관광지 하코네. 그중 고와키다니 온천은 유모토역에서 아시노코 호수로 연결되는 국도 1호선 중간에 위치합니다.


2013년 가을, 동양의 미의 결정체가 한자리에 모인 커다란 미술관이 이곳에 탄생합니
다. 고와키다니는 에도시대, 화산이 분연을 내뿜는 ‘작은 지옥’이라 불리는 황야였습니다. 이곳이 다시 태어난 것은 메이지 10년대(1877년경)였습니다. 사업가들이 온천장을 열고, 풍치 있는 여관과 호텔이 들어서게 된 것입니다.

미술관은 메이지시대에 있었던 유럽인들을 위한 호텔‘가이카테이’(開化亭)의 철거지(약 6,300m2)에 건설되었습니다. 미술관 건물은 모두 5층이며, 건물의 연면적은 약 7,700m2로, 전시 면적은 약 5,000m2에 달합니다. 이 넓은 회장에 사업가인 오카다 카즈오씨가 수집한 일본・중국・한국을 중심으로 한 고대에서 현대까지의 미술품이 전시됩니다.
옛부터 일본에서 계승되어 온 미술품을 소중하게 지키고 미(美)와 조우하는 즐거움을 함께 나누며, 다음 세대에 남기고 싶다는 바램에서 미술관이 구상되었습니다. 그리고 일본과 아시아의 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문화 창조에 더 많이 공헌하는 것을 사명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오카다 미술관은 이 하코네 지역에서 모든 사람에게‘즐거움’을 전달해 드릴 것입니다.

자연과 하나가 된 미술 공간

미술관을 보신 후에는 약 15,000m2의 부지가 펼쳐진 정원에서, 용수와 수목이 만들어
내는 풍부한 자연의 공간을 산책하실 수 있습니다.
건물 정면에는 흐르는 온천물에 발을 담글 수 있는 족탕이 준비되어 있어, 발을 담그고 음료를 마시면서 후쿠이 고타로의 작품인 거대 벽화‘바람・시간’(풍신뇌신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미술관에 인접한 음식 복합시설‘하코네쿠라마치’(箱根蔵町)도 2014년 이후에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입니다.
자연과 하나가 된 오카다 미술관에 오셔서 최고의‘미와 평온’의 시간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 미술관 소개
  • 미술관장 인사

PAGE TOP

Share